위기학생 심리 치료 건강자문의 위촉
상태바
위기학생 심리 치료 건강자문의 위촉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8일 2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교육청, 전문의 26명 구성
학교·Wee센터 등 찾아가 활동


▲ 충남도교육청 학생마음건강 자문의로 위촉된 정신의학과 전문의들이 18일 위촉장을 수여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도교육청 제공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충남도교육청은 위기 학생의 전문적인 심리 상담과 치료 자문을 위해 임명호 단국대 교수를 비롯한 정신의학과 전문의 26명을 학생마음건강 자문의로 위촉했다고 18일 밝혔다.

위촉된 자문의들은 학교 현장과 학생위기상담 종합지원 서비스(Wee) 센터 등 필요로 하는 곳을 직접 찾아가 위기 학생의 심리치료 자문과 학부모 상담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학생지도 방안에 고민을 하고 있는 교사와 Wee프로젝트 종사자의 학생마음건강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 향상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이를 통해 그동안 병원에 가는 것이 두렵고 어려웠던 부모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정신의학적 궁금증을 해소함으로써 이후 전문치료 방안을 적극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지철 교육감은 “학생이 아프면 학교가 아프고 교육이 병들면 미래가 없다”면서 “자문의들이 학생상담 서비스는 물론 가족 기능 향상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