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반석역~정부세종청사 광역철도 '파란불'
상태바
대전 반석역~정부세종청사 광역철도 '파란불'
  • 강대묵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8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타당성용역결과 긍정적…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2024년 착공 예상
대전 반석역서 정부세종청사까지 14km 연결…5개역 건설·소요시간 16분쯤 전망
슬라이드뉴스1-광역철도노선.jpg
▲ 대전~세종 광역철도 노선도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대전 반석역부터 정부세종청사를 연결하는 ‘대전~세종 광역철도’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세종시는 자체 용역결과 경제성이 입증된 이번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등 정부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대전~세종 광역철도 사업은 중부권 광역생활권을 조성하고 원활한 행정수도의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주요 사업인 만큼, 향후 추진과정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난해부터 대전 반석역에서 정부세종청사까지 광역철도를 연결하기 위한 타당성 조사용역을 실시했다”면서 “사업 추진을 좌우하는 경제성(B/C·비용 대비 편익)이 0.95로 나왔으며, 철도사업임을 감안한다면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대전~세종 광역철도는 대전도시철도 1호선을 반석역에서 정부세종청사역까지 14㎞를 연결하고, 외삼역~금남역~세종터미널역~나성역~정부세종청사역 등 5개역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5개역의 1일 평균 승차인원은 2040년 기준 3만 명으로 추정되며, 반석역에서 정부세종청사역까지 소요시간은 16분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총사업비는 약 1조 548억 원이며,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광역철도로 지정·고시될 경우 국가 70%, 지자체 30% 비율로 사업비를 분담하게 된다. 

전체 노선에서 세종시 구간은 74%인 10.32㎞로, 세종시가 지방비 3164억 원 중 2329억 원을, 대전시는 835억원을 부담해야 할 것으로 관측된다. 

세부 노선계획을 보면 북유성대로 구간(남세종 IC~호남고속철도 4.4㎞)은 현재 BRT 버스가 다니는 중앙차로에 광역철도를 개설하고, 이에 따라 BRT 도로는 한 차로씩 좌우로 이설할 계획이다. 이는 광역철도가 대전~세종을 오가는 승용차 수요를 상당부분 흡수할 것을 전제로 한 구상으로, 교통정체가 예상되는 도심 구간은 3차선을 그대로 유지하고 철도를 지하로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금남역은 호남고속철도 세종역 신설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결과를 토대로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설치방향을 확정할 방침이다. 

금남역부터 정부청사역까지는 지하로 건설되며, 갈매로를 통과해 정부세종청사까지 연결하고 청사 인근 지하에 역사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는 관계기관 협의와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결정한 사안으로, 사업비 절감 및 경제성 확보, 청사 중앙부 및 국립도서관·호수공원·중앙공원 등 BRT 사각지대의 접근성 향상, 향후 경부선과의 연결 가능성 등을 고려했다. 

세종시는 착공은 빠르면 2024년, 완공은 2029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대전~세종 광역철도를 조성하면 광역철도와 BRT가 양대 광역교통축으로 자리잡아 두 도시 간의 이동이 더욱 편리해지고, 대중교통 중심도시로서의 위상이 확고해질 것”이라며 “국토부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대전시 등과 협력해 이번 용역에서 도출된 안을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과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등 정부계획에 반영하고, 국가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