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高가 사라진다
상태바
농업高가 사라진다
  • 임용우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8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구조 변화 … 교명 바꿔
충북 순수 농업계열 3곳뿐


[충청투데이 임용우 기자] 충북의 농업고등학교가 사라지고 있다. 산업구조 변화에 따른 전환이다.

18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순수 농업계열 고등학교는 3곳이다. 이중 농업고등학교라는 교명을 쓰는 경우는 청주농고가 유일하다. 애초 6곳이었던 농고의 절반이 줄어든 셈이다. 충주농고와 제천농고는 일반고로 바뀌었다. 1930년 충주공립농업학교로 출발한 충주농고는 2013년 교명을 국원고로 바꿔 일반고 신입생을 모집하기 시작했다. 전 학년을 일반고로 선발한 2015년 '농고 시대'를 마감했다.

제천농고는 1942년 제천공립농업학교로 설립된 뒤 제천고와 함께 제천지역을 대표하는 학교로 성장했다. 2007년 교명을 제천제일고로 변경해 2009년부터 모든 학년을 일반고로 운영하고 있다.

영동농고도 교명을 영동산업과학고로 변경했다. 이 학교의 3개 학과 가운데 농업계열은 바이오식품과 하나다. 나머지는 전자기계과와 골프과로 구성돼 있다.

도내 순수 농업계열은 청주농고와 한국바이오마이스터고, 충북생명산업고만 남았다.

1945년 개교한 진천공립농업학교는 교명이 진천농고(1951년)를 거쳐, 진천생명과학고(2009년), 한국바이오마이스터고(2012년)로 변경됐다. 이 학교는 바이오 식품과와 바이오 제약과 등 바이오산업 분야 2개 학과로 구성돼 있다.

충북생명산업고도 1944년 보은공립농업학교로 설립된 이후 보은농고 등을 거쳐 2017년 현재의 교명을 갖게 됐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농업이 전체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아진 데다 농업 분야가 생명산업 등으로 확장되면서 농고라는 교명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