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총정리’
상태바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총정리’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8일 2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2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충북 괴산 출신 향토사학자 신상구(69)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이 지난 5년간 노벨문학상 관련 자료를 수집 정리해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을 전문적으로 조사 연구한 문학평론집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탐구<사진>’를 발간했다.

신간은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탐구, 한국 민족시인론, 한국 전선문학론, 한국 디아스포라 문학론, 한국 고전문학론, 충청도 문인론 등 8장으로 구성돼 있다.

저자가 가장 비중 있게 다룬 주제는 한국 문학계의 숙원인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 탐구이다.

특히 역대 노벨문학상 수상자들의 인적사항(생존 연대, 학력, 경력), 사용 언어, 문학 장르, 주요 작품과 작품 경향, 수상 연도와 연령, 수상 국가, 수상자들의 성별 분포 등을 우선 먼저 고찰했다. 최근 3년간 노벨문학상 수상자 3명(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밥 딜런, 가즈오 이시구로), 황진이, 매창, 윤동주, 이상화, 이육사, 백석, 심연수, 정지용, 신동문, 신용협, 나태주 등 수많은 유명 시인들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재조명 했다.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한국 문인들과 문학 연구가들의 주목을 많이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