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코리아 2019’ 개막
상태바
‘바이오 코리아 2019’ 개막
  • 임용우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7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8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亞 최대 규모 … 서울 코엑스서 내일까지
관련기업 300여곳 참여 500개 부스 운영


▲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코리아 개회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이시종 충북지사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충청투데이 임용우 기자] '바이오 코리아 2019'가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관련사진 3면

'바이오 코리아 2019'는 아시아 최대 규모 바이오산업 전시회로 충북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최해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올해 14회째를 맞은 행사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BIO산업 분야의 국내외 기업들간 교류의 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행사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선도하는 바이오 코리아, 기술도약의 원년을 꿈꾸다'를 주제로 열리며, 혁신기술과 기술거래 성공 경험을 공유하고, 기술도약 전략을 구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외 바이오 관련 기업 300여 곳이 참여해 500개 부스를 운영한다.

'4차 산업혁명과 건강기능식품 미래과학', '건강기능식품 산업 발전 전략' 등을 주제로 한 세미나도 마련된다.

행사 기간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등을 소개하고 바이오 관련 정책·제도 등과 관련한 정보도 제공할 방침이다.

또 BIO KOREA 유공자 포상식, GPKOL 심포지움, Job Fair 등을 통해 기업은 물론 관련 전공 연구자 및 학생들에게도 유용한 정보들이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충북도는 별도로 '충북관'을 조성해 '2030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전략'을 수립하는 등 오송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바이오산업 허브' 구축하고 있음을 홍보하고 있다.

이시종 지사는 "바이오코리아는 글로벌 바이오산업의 현주소와 미래 발전가능성을 보여주는 바이오인들의 축제"라며 "이번 행사를 바탕으로 향후 충북 바이오산업의 발전방향을 도출해 세계 7대 바이오 강국의 중심에 대한민국, 그리고 충북이 우뚝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