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나서
상태바
홍성군,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나서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7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8일 목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자 참여 업무협약 체결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은 16일 군청 회의실에서 농업회사법인 성우, 원천마을, ㈜우광산업, 한밭대학교, 대한한돈협회 홍성군지부와 축산분야 신재생에너지 개발 및 보급 확대를 위한 6자 참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폭염 등 기후변화에 따른 축산농가 에너지 수요가 증가하고 신재생에너지의 농가 접목 및 확대가 필요한 시점에 농촌에 적용 가능한 모델을 개발해 축산농가 에너지 자립도 향상과 수익을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군은 축사 및 분뇨처리시설 등에 태양광, 지열냉난방, 바이오가스를 연계해 마을회관, 마을온실 등 재생에너지를 보급하는 사업을 구체화 해 오는 19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공모 사업에 신청할 예정이다. 군이 공모 사업에 선정된다면 총 사업비 39억원 내외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김석환 군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농촌지역 재생에너지 정책에 대한 홍보로 군민의 인식을 높이고, 신재생에너지가 성공적으로 접목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