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읍 주민자치위, 투병중인 주민 지원
상태바
옥천읍 주민자치위, 투병중인 주민 지원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7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8일 목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한영 씨에 위로금 120만원 전달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옥천군 옥천읍 주민자치위원회는 병마와 싸우고 있는 정한영(56·옥천읍) 씨를 위해 작은 정성을 모았다. 군은 읍 주민자치위원회 위원들은 17일 정씨에게 총 120만원의 위로금을 전달했다<사진>.

지난 3월 루게릭병 진단을 받고 하루하루 힘들게 버티고 있는 정씨는 옥천에서 23년간 표구사를 운영해 오다 최근 문을 닫았다. 가게를 하면서도 가정형편이 녹록치 않았던 그는 이주여성인 아내가 아이돌보미를 하며 버는 돈으로 세 아이와 노모를 보살피며 간신히 생계를 꾸려나갈 정도로 병원비 지출은 생각지도 못하고 있었다.

김기현 위원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김태은 읍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함께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