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과 통하는 동심…옥천농기센터 농심테마공원
상태바
농심과 통하는 동심…옥천농기센터 농심테마공원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7일 16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8일 목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현장체험 장소 인기, 아열대 작물 등 나무 100여종

▲ 봄 향기로 가득 찬 옥천농업기술센터 내 농심테마공원이 연일 이어지는 봄 손님들로 활기가 넘친다. 옥천군 제공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봄 향기로 가득 찬 옥천농업기술센터 내 농심테마공원이 연일 이어지는 봄 손님들로 활기가 넘친다.

그 중 공원 한쪽에 마련돼 있는 300㎡ 크기의 원예치료 온실은 한 겨울에도 7℃ 밑으로 떨어지지 않아 4계절 내내 푸르른 아열대 식물과 선인장을 관찰할 수 있는 곳으로 어린이들의 현장체험 장소로 인기가 높다.

대표적인 아열대 작물인 바나나 나무를 비롯해 올리브, 비파, 야자나무, 선인장 등 100여종의 나무와 꽃들이 빽빽하게 자라 작은 식물원을 연상케 한다. 곳곳에는 벤치가 놓여 있어 잠시 앉아 사진을 찍으며 쉴 수 있고, 온실 끝 아담한 목교 건너에는 작은 물레방아가 쉼 없이 돌아간다.

2007년 처음 조성돼 10년 넘게 쭉쭉 뻗은 나무들과 흥미진진한 공간이 신기한 세상을 만들어내며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부추긴다. 2004년 조성된 3만 3000㎡규모의 농심테마공원은 온실 외에도 허브동산과 자연학습장, 정자, 연못, 포도파고라, 놀이터 등 볼거리·즐길거리가 많다.

연일 따뜻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허브동산 내 튤립, 팬지, 데이지, 비올라 등 봄꽃이 얼굴을 활짝 들기 시작하면서 화사농한 봄 정취를 느끼기 위해 주말을 이용해 가족단위의 많은 방문객들이 찾고 있다. 농사체험장에는 양앵두, 복숭아, 헤이즐넛, 커피, 망고 나무 등이 실증 재배돼 볼거리를 선사하고, 6000㎡ 넓이의 연못 가운데로 데크가 놓아져 산책코스로도 손색이 없다.

농업기술센터 박구현 과학영농팀장은 “허브동산에 심은 형형색색 튤립이 4월까지 장관을 이룰 것”이라며 “주말을 맞이해 가족·연인과 함께 간단한 간식과 돗자리를 준비해 나들이에 나서는 것을 추천 한다”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