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축산농가 항생제 남용 줄이기 사업
상태바
홍성군, 축산농가 항생제 남용 줄이기 사업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6일 19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7일 수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은 가축 항생제 남용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도입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한우 송아지 폐사율은 △2016년 6.0% △2017년 5.5% △2018년 6.1%로 1만 7000여두가 생산돼 1000여두가 폐사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군은 환절기 동안 많이 발생하는 송아지 설사병의 경우 초기 발견 및 적절한 치료가 핵심인 것에 착안해 △송아지 항원진단 키트지원 △한우 진료비 지원 △폐사예방제 활용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관내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항생제 권장량 사용과 휴약 기간 준수 등 동물약품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군은 이를 통해 사육농가의 진료비 절감과 폐사축 감소 등 축산 농가의 경영안정뿐만 아니라 안전축산물 생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축산현장에서 정확한 진단 없이 항생제를 오남용해 생긴 내성과 과잉 치료 발생이 가장 큰 문제”라며 “소비자에게 안전한 축산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항생제 남용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구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