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해양수산·문화재 210억 예산확보 ‘구슬땀’
상태바
홍성군, 해양수산·문화재 210억 예산확보 ‘구슬땀’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6일 18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7일 수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환 군수·이용록 부군수 잰걸음
천수만 보호구역해제·홍주읍성 건의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은 내년도 해양수산 및 문화재분야 13개 사업에 국비 210억원을 확보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김석환 군수는 15일 해양수산부와 문화재청을 방문해 김양수 해수부 차관과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만나 해양수산 및 문화재분야 국비 사업 중 내년에 반드시 추진해야 할 시급성 있는 사업을 건의했다.

해양수산 분야의 경우 해양관광 및 레저사업 추진에 가장 큰 걸림돌인 천수만 수산자원보호구역 해제를 요청하고 이와 연계해 문화·관광·레저 시설을 갖춘 △남당항 다기능어항 개발(총사업비 964억원) △남당항 유지준설 공사(총사업비 66억원) △남당항 복합다기능 부잔교 설치(총사업비 30억원) 등 해양관광 및 레저 핵심 사업을 건의했다.

이어 문화재 분야는 새천년 홍주의 역사문화 관광자원의 기반사업인 홍주읍성 정비사업(총사업비 670억원) 중 △북문지·수구 유적 정비 △북문지~조양문 발굴조사 성벽 정비 △홍주읍성 문화재구역 추가 지정 △용봉산 상하리 폐사지 2차 발굴 조사 등을 건의했다.

이용록 부군수도 주요 현안사업 예산 확보를 위한 적극 행보에 나섰다. 15일 충남도 이존관 예산담당관과 이필영 기획조정실장을 만난데 이어 16일에는 김용찬 행정부지사를 만나 도비 지원을 건의했다.

이 부군수는 내포신도시의 인구증가로 인한 건전한 청소년 활동을 지원할 목적으로 건립하는 청소년 문화의 집 진·출입로 개설을 위한 도로 확포장 사업(총 사업비 20억 원), 군민 안전과 환경 개선을 위한 마을공원 조성을 위한 홍주주택 매입 및 철거(총 사업비 9억 4000만원), 신도시 내 불법주정차 해소와 주차질서 확립을 위한 내포신도시 주차타워 조성(총 사업비 55억원) 등에 대한 도비 지원을 건의했다.

김 군수는 “내년을 기점으로 우리군 해양수산 및 문화재 분야의 국비 사업을 적극 추진해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와 다양한 관광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이 뿐만 아니라 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안전, 환경, 농촌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현안 사업을 위한 국·도비 확보에 열과 성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