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훼손 ‘꼼짝마’
상태바
전자발찌 훼손 ‘꼼짝마’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5일 20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위치추적센터 영상지원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는 CCTV 영상을 활용하는 스마트시티 시민안전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전자발찌 부착자가 전자장치훼손, 출입금지 구역 위반 등 시민의 안전을 해할 긴급한 우려가 있는 경우 신속한 피해자 구조를 위해 마련됐다.

시는 재범 가능성이 높은 전자발찌 부착자가 이상행동을 보일 경우 시 전역에 설치된 CCTV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법무부 전자발찌 위치추적센터로 제공한다. 시가 운영 중인 5400여대의 CCTV 영상을 통해 신속히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어 피해자 구조 방식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