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추 주목되는 대전 평촌산업단지 LNG발전소
상태바
귀추 주목되는 대전 평촌산업단지 LNG발전소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4월 15일 20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서구 평촌산업단지 LNG발전소 조성사업이 답보상태다. 대전시는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총사업비 1조7780억원 규모의 청정연료 복합발전단지 유치에 성공했다고 지난달 19일 밝혔다. 2025년까지 1000㎿급 LNG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한국서부발전㈜, 대전도시공사 등과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시는 대규모 투자 유치로 건설기간 동안 연간 8만5000명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LNG발전소 건설 사업은 그러나 뜻밖의 복병을 만나면서 난관에 봉착했다. 대전시의 투자유치 발표가 나자마자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정치권까지 LNG발전소 건설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선 것이다. LNG발전소 예정지 인근 마을 곳곳에 발전소 추진 반대 플래카드 붙어있다. 지역 시민단체들은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LNG발전소 건립을 즉각 중단하라며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시가 LNG는 청정연료라고 홍보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LNG발전소 건설은 정치권의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뿐만 아니라 허태정 대전시장과 같은 당 소속 시의원도 대전시를 몰아붙이고 있다. 김인식 대전시의원(민주당)은 시의회 임시회에서 대기업유치 발언으로 주민들을 현혹시키고 있다며 환경오염 문제, 일자리 창출 효과 미비 등을 들며 집행부를 비판했다. 비밀작전 하듯 속전속결로 발전소를 유치했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 소속 시장을 향한 비판수위 치고는 퍽 이례적이다.

대전시의 밀실·졸속행정이 논란을 자초한 측면이 있다. 주민들을 설득하고 동의를 구했어야 했다. 시가 그토록 애용하는 공론화 과정을 왜 거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LNG발전소 건립에는 찬반양론이 있을 수 있다. 충분한 의견수렴이 그래서 필요하다. 대전시는 LNG발전소 추진에 일단 한발 물러서는 모양새다. 차후에 구체적인 안을 내놓겠다는 입장이다. 어떤 결론이 날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