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대기업·중소기업 상생의 길 열었다
상태바
진천군, 대기업·중소기업 상생의 길 열었다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5일 18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SKC-진천상의 3자 협약
신소재 오픈 플랫폼 강화키로
3자 역할 분담… 1차 12개 기업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진천군이 관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 성장을 이끌기 위한 협력 체계 구축에 나섰다.

진천군, SKC㈜, 진천상공회의소는 15일 우석대학교 진천캠퍼스에서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 강화를 위한 협약을 송기섭 진천군수, 노영주 SKC㈜ 상무이사, 양근식 진천상공회의소 회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달 21일 송기섭 진천군수가 주재해 군의원, 출입기자, 경제인단체, 기업체관계자 등이 참여, 진행됐던 ‘지역경제 발전 간담회’개최 당시, SKC㈜ 관계자가 관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상호협력 방안으로 기업 간 ‘공유인프라’체계 구축을 제안해 이뤄졌다.

이날 협약으로 SKC㈜는 관내 중소기업에게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신소재 관련 R&D(연구개발) 분석 공유 인프라를 제공하고, 이와 함께 공장운영 노하우, 경영 컨설팅, 교육 지원 등도 제공하게 된다.

진천군은 대기업과 창업기업, 벤처기업, 중소기업 간 맞춤형 인프라 공유를 위한 프로그램 연계, 공유인프라 정책 확대 추진 등 총괄적인 행정적 지원을 하게 되며, 진천군상공회의소는 R&D 역량강화를 위한 공동 수요 발굴, 정보공유 체계 구축, 오픈 플랫폼 참여기업 관리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1차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관내 기업은 총 12개 업체로, 이들 기업은 SKC㈜에서 보유한 반도체, 화학, 필름 등의 분석 장비 활용을 지원받아 자사 기술 및 제품의 연구·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진천군은 SKC㈜와 협의해 2차 프로그램에는 더 광범위한 중소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계획이며, 분기·반기별 세미나 개최를 통해 중소기업의 요구를 반영한 공유인프라 확대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기반이 구축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이 인프라 공유 및 상호협력을 통해 사업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기업간 협력체계 구축에 지속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진천=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