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그저 늘리기만…
상태바
친환경차, 그저 늘리기만…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0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1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기승…주력산업 부상
대구·전남, 일자리 확대 겨냥
대전시는 보급 확산에만 치중
기업유치 등 산업활성화 필요
경제계 "산업 인프라 구축해야"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미세먼지 저감 대안으로 친환경차의 비중이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미래 신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대전시의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구 등 타 지자체의 경우 친환경차 관련 연구개발 및 초기시장 진출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는 반면 대전의 경우 친환경차 보급 확대 수준에만 그치고 있어 관련 기업 유치 등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기차 등 친환경차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일환으로 각광받으면서 국내 주력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전기차 부문의 경우 상대적으로 기술진입 장벽이 낮아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도 충분히 도전할 수 있어 ‘상생형 일자리 산업 분야’ 적합성에서 우수성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의 주체로 열린 ‘상생형 지역일자리 포럼’에서도 친환경차 산업의 중요성이 부각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산자부는 포럼을 통해 전기차 분야를 상생형 지역 일자리 적용 유망 분야로 꼽고 지자체의 투자 여력 확대 등 뒷받침을 통해 시장 창출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발맞춰 대구 등 타 지자체의 경우 관련 산업 확장을 위한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슬라이드뉴스2-전기차.jpg
▲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대구시는 2016년 산업부에 친환경화물차에 대해 신규 허가를 인정해 달라는 건의를 통해 규제를 완화시키고, 전기화물차의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대형 물류업체들과 전기차 보급 확산 협약을 맺었다. 또 전기화물차 생산 업체의 생산공장을 유치해 국내 최초로 1t 전기화물차에 대한 인증을 받고 판매에 들어간 상태다.

전남의 경우 대마산단에 위치한 e-모빌리티 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초소형 전기차와 배터리 제조 기업 등 친환경차 관련 기업 유치에 꾸준히 공을 들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 지자체는 연구개발 및 초기시장 창출을 지원을 통해 자동차산업 변화를 지역 일자리 확대의 기회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반해 대전시는 친환경차 보급 확산에만 치중된 행보를 보이고 있다.

현재 시는 전기자동차 보급을 지난해보다 20% 증가한 1200대로 확대한다는 방침을 제외하곤 관련 산업 확장을 위한 노력이 부족한 상태다.

지역 경제계와 관련 업계는 친환경차 확산에 발맞춰 관련 산업 활성화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즉 단순 제조업 등 1차 산업 수준에 머물러 있는 기업유치 정책을 친환경차 연구개발쪽으로 확대함으로써 양질의 고용 창출을 이뤄냄은 물론 관련 산업 수요 상승에 따른 투자유치나 시장 점유까지 가져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재활용 산업 등 친환경차 확대에 따른 수요 상승 분야를 집중 분석해 보조사업으로 연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시가 4차산업특별시라는 타이틀을 보유하고 미래 산업 육성에 주력한다는 방침을 내놓고 있지만 미래신산업으로 떠오르는 친환경차 산업 분야에 있어서는 동떨어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관련 조례 및 제도 마련을 통해 친환경차 산업 인프라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