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안전시스템 강화 예산… 추경 포함해 반영”
상태바
文 “안전시스템 강화 예산… 추경 포함해 반영”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09일 20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0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장관 참석 첫 국무회의
“긴급재난구호, 예비비 집행
산불진화 장비확충도 시급”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강원도 산불 사태와 관련, "긴급재난구호와 피해보상은 우선 예비비로 집행하고, 국민안전시스템 강화를 위해 추가로 필요한 예산은 추경에 포함해서라도 반영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국가재난 시스템 강화에는 예산이 수반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김연철 통일·진영 행정안전·박양우 문화체육관광·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 5명의 신임 장관 임명 후 처음으로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소방공무원의 처우개선뿐 아니라 소방인력, 장비 등에 대한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해 재난에 효과적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치적 쟁점이 크게 있는 법안이 아닌 만큼, 7월부터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국회에 협조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산불진화에 꼭 필요한 장비확충도 시급하다. 야간이나 강풍에도 현장에 즉시 투입될 헬기를 확보하는 것은 예산 부족을 이유로 뒤로 미룰 수 없다”며 적극 검토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산림청의 산불 특수진화대는 산불이 발생할 때마다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지만, 고용이 불안하고 열악한 환경에 놓여있다"며 "처우개선과 안전장비 지원 등 개선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다.

또 "현장출동 인력에 대한 지원 방안도 점검해달라"라며 "목숨을 걸고 밤잠을 자지 못하며 국민 생명 재산 보호하는 분들이 쉴 때 제대로 쉬고 식사라도 제대로 하도록 임시쉼터 마련이나 차량 지원 등 방안 찾아달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실시간 재난 상황을 국민에게 알리고 주민들이 취해야 할 행동요령을 상세히 알려줄 필요가 있다”며 “장애인을 비롯한 취약계층, 외국인까지도 누구나 행동요령 전달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 전반의 개선방안을 마련해달라"라고 재난 주관 방송사의 역할에 대해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큰일을 겪을 때마다 매번 우리 국민들은 정말 대단하다는 것을 느낀다. 국민의 수준을 따라가는 국가가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빛난 것은 이웃의 어려움을 내 일처럼 여기고 함께 나선 국민들의 마음이었다. 많은 분이 계속해서 피해복구 자원봉사 도움 물품과 성금 모금에 참여하고 있다"며 "피해주민들께 큰 위로 도움 될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