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국회 첫날… 여전한 ‘거리감’
상태바
임시국회 첫날… 여전한 ‘거리감’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08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09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회동
민주-한국 현안이견 기싸움만
의사일정 조율 합의점 못찾아
▲ 8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여야 5당 원내대표는 4월 임시국회 첫날인 8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국회 현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이견만 확인하는 데 그쳤다.

국회 운영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여당과 제1야당 원내대표는 기 싸움을 벌였으며, 임시국회 의사일정 조율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국회가 올해 들어 민생경제 법안을 전혀 통과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 정쟁은 정쟁대로 하더라도 국회가 해야 할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등 경제 활성화 법안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고성·속초 산불 복구도 예비비로 할 수 있는 것은 예비비로 하고, 그것으로 안 되면 추가경정예산에도 포함해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임명에 거듭 반대 입장을 밝히며 "아직 시간이 남았는데 다시 한번 대통령께서 재고해주시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산불 발생 당일 한국당이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붙잡아뒀다는 논란과 관련해선 "정 실장이 그렇게 중요한 분이었으면 왜 정회 시간에 '꼭 가야 한다'고 말씀을 안 했는지 정말 유감"이라고 밝혔다.

다른 야3당 원내대표들은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보이자고 입을 모았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4월 국회가 3월 국회의 재판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가장 최선의 길은 여야 간 빅딜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는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조율에도 실패했다. 이날 개회한 4월 임시국회의 구체적인 의사일정은 교섭단체 수석원내대표 간에 협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다만 국회 회동 후 여의도 한 식당에서 이어진 비공개 오찬에서는 인사청문회 개선 방안 등이 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고위공직 후보자를 대통령이 임명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 도덕성 검증과 정책 역량 검증을 분리하는 방안 등이 폭넓게 거론됐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