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3.16 인동장터 만세운동 재연행사 성료
상태바
대전 동구, 3.16 인동장터 만세운동 재연행사 성료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02일 13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02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동구는 인동 만세로 광장에서 ‘독립의 횃불’ 릴레이 행사와 연계해 개최된 ‘3.16인동장터 만세운동 재연행사’가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으로 지난달 1일 서울에서부터 출발한 횃불이 인동 만세로 광장에 점화돼 3.16 인동장터 만세운동 재연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이어 학생과 주민 100여 명이 독립만세 가두행진을 펼쳐 대전지역 만세운동의 시발점이었던 인동장터 만세운동 1919년 당시의 분위기를 연상하게 했다.

또 횃불을 환영하는 한국무용공연과 대북공연이 펼쳐져 많은 이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했고, 기념식에서는 기미독립선언문 낭독을 비롯해 만세삼창, 독립군가 합창으로 일제에 항거한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100년 전 대전지역 만세운동의 시발점이 됐던 3.16 인동장터 만세운동이 우리 눈앞에서 생생하게 재연됐다”며 “이 뜻깊은 만세삼창이 대전지역 뿐만 아니라 주변지역에까지 반향을 일으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