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 지역인재 채용 '개방'
상태바
충청권 4개 시·도, 지역인재 채용 '개방'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26일 19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7일 수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화 업무협약…공동 대응
충청권 의무채용기관 31곳
공동건의문도 국회·정부 제출
NFC 천안 유치도 한목소리
1면-지역인재채용광역화1.jpg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26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충청권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시종 충북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정재훈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충청권 4개 시·도가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를 위해 힘을 모았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는 26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충청권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충청권 4개 시도가 맺은 협약은 의무채용 광역화와 의무채용 규정 완화 등 법령의 조속한 개정, 혁신도시법 시행 전 이전 기관까지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적용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공동 대응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로써 충청권 청년들은 시·도 구분 없이 공공기관에 취업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지역인재 광역화가 이뤄지면 대전·충청권 지역학생들이 충북(10개), 충남(2개), 세종(19개)의 31개 의무채용 공공기관에 취업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게 된다.

그동안 지역 학생들의 직장 선택 폭 확대를 위해 지역인재채용 범위를 충청권으로 광역화하는 문제가 수차례 논의됐지만, 4개 시·도간 이해관계가 달라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난항을 겪어 왔다.

혁신도시 지정으로 공공기관들이 지역으로 이전하면서 신규채용 인력 중 일정비율 이상을 지역인재로 충원하도록 의무화했지만, 채용범위가 이전 지역에 한정돼 충청권만 역차별을 받는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시·도지사들은 이번 협약으로 지역학생들의 직장 선택 폭을 넓히고 지역인재 의무채용의 성과를 함께 공유하며 상생과 공존의 길로 함께 나가겠다는 뜻을 함께 했다.

충청권 지자체들은 협약 내용을 담은 공동건의문을 국회, 균형위, 국토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나아가 대전시는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선결과제인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국회, 정부 등에 지속 건의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그동안 혁신도시에서 제외 돼 대전지역 학생이 지역인재 채용에 있어 심각한 역차별을 받아왔다”며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관련 법령 등이 개정 되면, 충청권에 있는 모든 이전공공기관의 취업기회가 확대 되고 빠르면 올 하반기부터 채용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충남과 대전에 혁신도시가 지정 될 경우 더 많은 공공기관이 충청권으로 이전하게 돼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의 효과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충북 지역 대학총장들과 여러 차례 협의를 해, 지역인채 채용 광역화를 추진하는 것이 충청권에 장기적으로 이익이라는 데 공감했다”며 “충청권 전체 발전을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번 협약은 충청권 학생들의 취업기회 확대를 위해 4개 시도가 뜻을 하나로 모으는 매우 뜻깊은 자리”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실정에 맞고 실효성을 갖는 좋은 모델을 만들어 실질적인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국토교통부가 지역인재 채용범위를 동일 생활권역으로 확대할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대전·충청권의 광역화는 조속한 시일 내에 이뤄 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함께 충청권 4개 시·도는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과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NFC) 천안 설치를 촉구하는 공동 건의문을 발표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1면-지역인재채용광역화2.jpg
1면-지역인재채용광역화3.jp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