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미술 다시 쓰기”
상태바
“대전미술 다시 쓰기”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24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5일 월요일
  • 1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립미술관 27일 세미나 개최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시립미술관은 3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재)예술경영지원센터와 공동으로 ‘다시, 바로, 함께, 한국미술-대전미술 다시쓰기’ 세미나를 개최한다.

예술경영지원센터는 예술기관 단체들의 경영 활성화 지원 시스템 구축과 국제교류, 인력양성, 정보지원, 컨설팅 분야의 다양한 매개 지원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006년 1월 12일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의 재단법인이다. 오는 27일 오후 2시 대전시립미술관 대강당에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재)예술경영지원센터의 ‘한국미술담론창출’ 사업의 일환으로 대전시립미술관 ‘검이불루儉而不陋 : 대전미술 다시쓰기 1940-60’ 전시와 연계한다.

특히 대전미술의 형성과 그 전개과정 연구를 통해 한국미술사 내 위치를 확인하고 지역미술을 활성화하는데 주목한다. 또 그동안 서울 중심의 한국근현대미술사가 기술하지 않았던 ‘대전 미술’을 본격적으로 서술함으로써 기존의 한국근현대미술의 지형을 바로잡는데 의의가 있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지속적으로 ‘한국미술담론창출’ 사업을 진행해 온 (재)예술경영지원센터와 함께 전후부터 동시대까지의 대전미술을 재점검하고 한국현대미술의 지평 확장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재)예술경영지원센터는 전후부터 동시대까지 한국미술 다시보기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고 있다. 한국미술담론 내에 지역미술을 포괄하는 첫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 전후부터 오늘날까지 한국 미술지형 내에서 대전지역의 다양한 운동과 전시, 미술 활동을 연구자와 기획자, 작가와 다시 함께 바라보는 뜻깊은 기회다. 대전시립미술관 김주원 학예연구실장은 “이번 공개세미나가 해방 이후 전개되는 서울 중심의 주류미술사와 대전지역간 같음과 차이를 확인하고 대전미술만의 성격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립미술관은 ‘검이불루儉而不陋 : 대전미술다시쓰기 1940-60’을 시작으로 향후 3년간 소장품과 미술자료를 기초로 한 전시와 학술프로그램 등으로 지역 작가와 미술지형에 대한 토대 구축에 힘쓸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26일까지 대전시립미술관 홈페이지(www.dma.go.kr)를 통해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무료로 진행된다. 좌석은 당일에 선착순으로 배정된다. 또 문화가 있는 날 당일에는 무료로 오후 9시까지 전시 관람이 가능하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