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성당 공사장서 인부 추락사
상태바
영동 성당 공사장서 인부 추락사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9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0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성당 신축공사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가 추락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19일 오전 8시28분경 충북 영동군 황간면의 한 성당 신축공사 현장에서 지붕공사를 하던 A(68) 씨가 10m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머리와 얼굴 등에 큰 상처를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함께 일하던 근로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안전조처를 제대로 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