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재승선' 이재성, 풀타임 활약…팀은 5-1 대승
상태바
'벤투호 재승선' 이재성, 풀타임 활약…팀은 5-1 대승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3월 16일 1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벤투호 재승선' 이재성, 풀타임 활약…팀은 5-1 대승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에 재발탁된 미드필더 이재성(27·홀슈타인 킬)이 풀타임 활약하며 소속팀의 대승에 힘을 보탰다.

이재성은 16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아우에와 2018-2019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2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며 5-1 승리에 디딤돌을 놨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이재성은 공격과 수비의 연결 고리를 하는 건 물론 공격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이재성은 귀국해 18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소집되는 대표팀 훈련에 합류한다.

벤투호는 22일 볼리비아, 26일 콜롬비아와 차례로 평가전을 치른다.

이재성이 선발로 출전한 홀슈타인 킬은 경기 초반부터 아우에를 상대로 맹폭을 퍼부었다.

경기 시작 6분 만에 마티아스 혼삭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은 홀슈타인 킬은 3분 후 혼삭의 패스를 받은 라치오 베네스가 한 골을 더 넣어 전반을 2-0으로 앞섰다.

후반에도 홀슈타인의 킬의 공세는 수그러들지 않았다.

베네스가 후반 9분 아우에의 골망을 흔들어 멀티 골을 작성했고, 후반 30분과 40분 마사야 오쿠가와와 아론 세이델이 한 골씩을 더 터뜨려 한 골 만회에 그친 아우에를 5-1로 대파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11승 9무 6패(승점 42)가 된 홀슈타인 킬은 5위로 도약했다.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