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전 찾아 "혁신성장의 심장 전폭 지원"…중원민심 다지기
상태바
민주, 대전 찾아 "혁신성장의 심장 전폭 지원"…중원민심 다지기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3월 15일 12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도부 '2호선 트램 빠른 착공·공공기관 이전·4차 산업혁명 지원' 약속
▲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15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3.15 walden@yna.co.kr
▲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15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3.15 walden@yna.co.kr
▲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15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열린 시·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이 대표,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 2019.3.15 walden@yna.co.kr
▲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15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열린 시·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이 대표,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 2019.3.15 walden@yna.co.kr
민주, 대전 찾아 "혁신성장의 심장 전폭 지원"…중원민심 다지기

지도부 '2호선 트램 빠른 착공·공공기관 이전·4차 산업혁명 지원' 약속

(대전=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대전을 찾아 전폭적인 예산 지원을 약속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일찌감치 '중원 민심'을 다지는 모양새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대전시청에서 허태정 대전시장 등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대전 2호선 트램의 빠른 착공·완공, 공공기관 이전, 지역인재 역차별 문제 해결 등 대전 지역 현안과 관련한 각종 예산·정책 지원 의지를 밝혔다.

이 대표는 협의회에서 "대전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이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사업에 선정돼서 이제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됐다"며 "가능한 한 빨리 착공해서 완공될 수 있도록 당으로서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 (대전이) 균형발전을 위한 선도 사업을 많이 요구하는데 현재 용역을 하고 있다. 용역 결과가 나오면 대전시와 협의하겠다"며 공공기관 대전 이전 추진 의지를 드러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올해 4월 정부가 예산 틀 짜기를 시작하기 전에 지역 숙원사업을 미리 챙기자는 취지로 일찍 협의회를 하게 됐다. (숙원사업이) 지난해보다 더 짜임새 있게 예산에 반영될 것"이라며 "대전은 혁신성장의 심장이다. 저희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대전은 공공기관이 다수 존재한다는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되면서 지역인재 의무 채용을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며 "같은 공공기관인데 혁신도시법 전후로 지역인재 채용을 달리한다는 것은 매우 불합리하다. 관련 법률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됐는데 빨리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대전시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4차 산업혁명을 앞장서서 끌고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며 대덕 특구 리노베이션 사업, 바이오융합연구원, 엑스포 재창조 사업, 테마형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등 과학 도시 업그레드에 대한 당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내년 예산안에도 대전시의 각종 요청사업을 적극 반영하겠다"며 "대전 2호선 트램사업 등 예타 면제 사업에 대해 재정 당국이 올 상반기까지 사업 적절성 검토를 모두 마칠 것이다. 당에서 세게 독려해 약속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예타 면제 사업과 균형발전 프로젝트에 대해 자유한국당에서 '지방에 대한 퍼주기'라며 정치적으로 연결해 공세를 펴는 행태가 있다"며 "정부가 지역과 상의해 균형발전을 위해, 지역주민들에게 혜택을 돌려주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을 결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충북 청주에 위치한 충북도청으로 이동해 충북도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charg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