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내달 15일까지 봄철 산불예방에 총력 대응
상태바
대전시, 내달 15일까지 봄철 산불예방에 총력 대응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는 내달 15일까지 봄철 산불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산불예방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최근 기온상승과 건조일수 증가로 대형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현장중심의 예방활동 강화를 위해 시 본청 및 자치구 전 공무원을 산불 감시활동에 투입한다. 16일부터 매 주말마다 시청직원은 80곳, 구청직원은 124곳의 산불취약지역에 배치돼 산림연접지(100m이내) 논밭두렁 및 농산폐기물 소각행위, 화기물소지입산자, 산림 내 취사 행위 등을 계도·단속하고 산불발생 시 신고 등 다양한 산불예방활동을 실시한다.

또한 대시민 홍보활동의 일환으로 16일 계룡산 수통골 입구 등 주요 산과 등산로, 공원에서 등산객 및 행락객을 대상으로 산불예방 캠페인을 일제히 펼칠 예정이다. 캠페인 행사에서는 등산객과 행락객에게 산불조심 홍보물을 나눠주는 한편, 깨끗한 푸른 숲 관리를 위해 산지 정화활동도 함께 실시하는 등 산불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킬 계획이다.

손철웅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아무리 애써 가꾼 산림도 산불이 나면 한순간에 잿더미로 변해 이를 다시 원상복구 하는데 40년에서 100년이란 긴 세월 동안 막대한 노력과 비용이 투자돼야 한다"며 "불조심을 생활화해 단 한건의 산불도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