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원대 투자사기 의혹 청주 대출업체 전 대표 구속
상태바
100억원대 투자사기 의혹 청주 대출업체 전 대표 구속
  • 조성현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성현 기자] 태양광 발전공사 등 허위 사업을 내세워 100억원대 투자 사기를 벌인 의혹을 받는 대출업체 전 대표가 구속됐다.

14일 청주지검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과 횡령 등의 혐의로 청주의 한 대출업체 전 대표 A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 씨는 태양광 발전공사와 생활주택 신축공사 등 다른 업체의 사업을 자신의 업체 사업인 것처럼 거짓말해 수천 명의 피해자로부터 100억원이 넘는 투자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투자금 중 상당액을 자신의 주택 구매 등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 씨가 페이퍼컴퍼니 등 실체가 없는 업체에 투자해 수익금을 내줄 것처럼 투자자들을 속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검찰은 A 씨가 실질적인 소유주로 있는 대출업체 임·직원들도 공범 관계로 보고 보강 수사를 거쳐 이들의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A 씨는 정상적인 투자사업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성현 기자 jsh90012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