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주소체계 고도화·신산업 창출’ 공모 3건 선정
상태바
대전 ‘주소체계 고도화·신산업 창출’ 공모 3건 선정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주소체계 고도화 및 주소기반 新산업 창출' 공모사업에 총 3건 사업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주소체계 고도화 및 주소기반 新산업 창출 공모사업은 주소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차, 드론 등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新산업 창출 등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드로이드(사람과 유사한 모습과 행동을 하는 로봇)를 활용한 교통약자 모델 개발 △입체도로 등 주소체계 고도화 △주소 안내도 제작 등 총 3건으로 2억500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시는 지적정보, 공유재산, 사물 등 다양한 공간정보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표준화된 공간데이터로 구축하고 교통약자를 위한 모델로 드로이드를 활용한 자율 이동, 물류 배송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 연말까지 다중시설이 밀집된 거리 일원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2020년 이후 물류, 택배 및 국민안전, 생활편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표준데이터 구축 및 운용모델 개발 및 전국 확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