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AI·IoT·빅데이터 기반 산업발전 전략 세운다
상태바
세종시 AI·IoT·빅데이터 기반 산업발전 전략 세운다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세종시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기반의 4차 산업혁명을 촉진시키기위해 종합계획을 수립하기로 하고,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시는 14일 시청 집현실에서 '세종시 4차 산업혁명 촉진 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한국표준협회가 7월까지 진행하는 이번 용역의 주요과제는 △4차산업혁명 국내외 환경 및 정책 분석, 지역현안사업 도출·분석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분석 및 전망, 산업발전 비전·전략 등으로 짜여졌다. 또 △4차산업혁명 촉진을 위한 세종미래 신산업 발굴에 따른 추진과제 △4차산업관련 충청권 연계사업 발굴 등에 대한 연구도 함께 진행된다.

이날 보고회는 학계·산업계 등 지역의 전문가로 구성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이 참여해 연구용역 과제 및 전략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시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활용해 4차 산업혁명의 조기 정착과 확산을 실현하기 위한 추진 전략인 '4차 산업혁명 촉진 종합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촉진 종합계획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 세종시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산업발전 비전과 전략, 미래 신산업 및 과학기술 육성 계획 등을 담아 수립할 것”이라며 “이번 용역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미래 신산업 및 과학기술 육성 전략과제를 마련하고, 지역에 내재돼있는 성장잠재력을 확충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