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추경 4871억 편성…경제·일자리사업에 초점
상태바
충남 추경 4871억 편성…경제·일자리사업에 초점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SOC 665억·일자리 431억
미세먼지 저감사업 142억 증액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는 4871억원 규모의 올해 첫 추경예산안을 편성해 지난 8일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정부의 지방분권 추진에 따른 지방소비세 4%p 인상분과 보통교부세 정산분 및 확정분, 본예산 이후 국고보조금 변동분 등을 활용해 생활SOC와 일자리 사업에 초점을 맞춰 편성했다.

해당 예산안이 도의회를 통과하면 올해 도의 총 예산 규모는 당초 7조 2646억원에서 7조 7517억원으로 6.7% 늘어난다.

회계별 증액 예산은 일반회계 4305억원(7.5% 증가), 특별회계 345억원(6.5% 증가), 기금회계 221억원(2.2%) 등이다.

일반회계 세입예산은 지방소비세 1951억원, 지방교부세 828억원, 국고보조금 997억원, 세외수입 330억원, 순세계 잉여금 36억원 등 총 4305억원이다. 일반회계 세출예산은 국고보조사업 1639억원, 시·군 교부금 및 도교육청 전출금 835억원, 인건비 부족분 56억원, 자체사업 예산 1440억원 등이다.

충남도청.jpg
▲ ⓒ연합뉴스
이번 추경에서는 미세먼지 저감 등 도민 건강을 위한 전기자동차 1291대 보급사업에 39억원이 증가한 193억원, 천안 제5일반산업단지, 아산 1·2테크노밸리산업단지, 예산 예당일반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저감 차단 숲 조성에 25억원을 신규 반영하는 등 8개 사업에 142억 6000만원이 증액됐다.

또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주요 생활SOC 사업으로 대천체육관 노후시설 개선 등 시·군 체육시설 33건 개선에 115억원, 지난해 말 선정된 어촌뉴딜300 사업 국고분 111억원, 공공도서관 건립 지원 14억원, 회전교차로 설치 14억원,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 재생 사업 5억원, 노후 공공임대주택 시설 개선 3억원 등도 포함됐다.

주요 일자리 사업에는 지역투자 촉진 보조금(수도권·비수도권) 224억원,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132억원, 보육교직원 대체 교사 인건비 24억원,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21억원, 충남 스타트 기업 청년 채용 장려 지원 14억원, 충남형 일하는 청년통장 10억원, 레일 프리마켓 운영 및 셀러 양성 7억원 등을 증액 편성했다.

이필영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은 예년보다 2개월 가량 앞당겨 편성한 것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 39억원 등 8개 사업 142억 6000만원을 증액해 총 24개 사업 456억 6000만원을 편성했다”면서 “경기 침체에 따른 정부의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일자리 사업과 생활 SOC에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