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교통안전 위협… 통학로부터 확보해야
상태바
초등학교 교통안전 위협… 통학로부터 확보해야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3월 14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초등학교 6000여곳 가운데 30%인 1834개소에 통학로가 없어 등하굣길 어린이 안전의 위협요소가 되고 있다. 통학버스로 인한 어린이 교통사고는 물론 스쿨 존 내 교통사고도 여전한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와 행정안전부가 어제 대전 탄방초등학교에서 '안전한 통학환경 개선을 위한 학교현장 간담회'에서 발표한 내용은 시사하는 바가 작지 않다.

우선 통학로를 설치하는 게 가장 시급한 현안이다. 통학로가 없는 1834곳 가운데 구조변경 없이도 보도를 설치할 수 있는 곳(848개소)은 오는 6월까지 통학로를 설치하기로 해 그나마 다행스럽다. 문제는 나머지 986곳이다. 도로 폭이 협소거나 공간이 부족해 당장 보도를 설치할 수 없는 상태다. 교육 활동에 지장이 없는 범위 안에서 담장이나 축대를 이전하는 등 학교 부지를 이용해서라도 통학로를 확보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교내에 통학로 확보 문제도 해결해야 할 과제다. 교육부 설문조사 결과 전국 유·초·중·고 1만1966곳 중 4793곳(40%)이 교내에 보행로와 차도 구분이 없다. 정부가 학내 통로 확보책으로 교문 출입구에서부터 차량과 학생 간 동선 분리, 주차구역과 겹치는 학생 보행 동선 개선, 주차장 등 차량 통행유발 시설 위치 조정 등을 내놓았다. 매년 늘어나고 있는 통학버스 안전사고도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통학버스 어린이 교통사고는 2010년 46건에서 2017년엔 109건으로 두배 이상 늘어났다. 걸핏하면 발생하는 통학버스 내 '갇힘 사고' 방지를 위해선 어린이 하차 확인 장치를 상시 점검하는 등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마땅하다. 어린이 통학버스 승하차 정보를 실시간 전송하는 장비도 확대 설치한다고 한다.

탄방초등학교의 경우 어려운 여건에서도 학교부지를 활용하여 학생의 안전한 통학로를 확보한 케이스로 꼽힌다. 유은혜 부총리는 "탄방초를 비롯한 교육청, 지자체 관계자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고, 다른 지역에도 확산되어 학생이 안전하고,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통학 환경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어린이 교통안전은 지역사회가 협업을 통해 공동으로 풀어가야 함을 일깨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