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보 졸속 해체 재앙 초래… 국책사업 갈아엎는 후진적 정책"
상태바
"4대강 보 졸속 해체 재앙 초래… 국책사업 갈아엎는 후진적 정책"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노위 전체회의서 질타 이장우 의원 "연구가 우선"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가 4대강 보(洑) 해체를 제안한 것에 대한 질타의 목소리가 나왔다.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대전 동구)는 이날 회의에서 "전임자의 업적을 후임자가 갈아엎는 게 가장 후진적인 정책으로 대표적인 게 4대강 사업"이라며 "4대강에 장단점이 있고 22조원이 들어간 국책사업인데 단점을 후임자들이 보완해서 치수를 완성할 생각은 안하고 단기간에 보를 해체하는 결정을 내리는 게 어디있냐"고 따져물었다. 

이 의원은 "적어도 보를 철거하려면 10여년 정도 최소한 연구하고 데이터를 분석해 어떤 것이 더 합리적인지 보완할 문제까지 다해서 해야할 게 아니냐"며 "4대강 보 졸속 해체 의견 제시는 또 다른 재앙을 초래하게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조 장관은 "저희는 4대강 보 처리 문제를 전 정권에 대한 보복이라는 것은 상상도 못하고 그런 용어는 못쓴다"고 반박하며 "처리 방안을 이야기할 때 해체나 무엇을 한다고 정해놓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4대강 사업이 조금 성급하게 됐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보 처리는 성급하지 않게 하겠다는 것이 주요 방침"이라며 "국가 물관리 계획이나 여러 가지 계획을 반영해서 이 사업을 추진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슬라이드뉴스2-이장우.jpg
▲ 사진 =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 충청투데이 DB
앞서 열린 환경부 업무보고에서 박광석 기획조정실장은 금강 영산강 5개 보 처리방안을 제시했다.

박 실장은 “금강 영산강 보는 상당기간 기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평가 실시됐다”며 “1단계로 보 해체시 경제성과 구조물 안전성 평가, 2단계 이취수 지역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획위원회 제시한 검토 결과와 민간 협의체·지자체 주민을 대상으로 한 여러 의견을 차질없이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시안 내용들의 후속 절차와 운용 대책을 충분히 설명하겠다”며 “보별 부대 의견 및 제시 사항에 대해서도 방안을 추가 검토한 후 보완대책을 마련해 국가 물관리위원회에 상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미세먼지와 관련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하듯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도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은 석탄화력발전소 감축, 노후경유차의 획기적 폐차 및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는 문제, 인공강우 등은 재정이 투입되지 않으면 안되는 문제"라며 "대책을 빨리 만들라는 촉구의 강도를 봤을 때는 과감한 재정투입에 대한 컨센서스는 형성돼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미세먼지로 국민고통이 심한데 중국한테 말도 제대로 못하고 책임도 묻지 못하는 이런 정부를 어떻게 믿느냐"며 "정부가 하는 일이 문자서비스 말고 제대로 하는게 뭐가 있느냐"고 질타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