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조합장 11곳 ‘현역’ 승리
상태바
천안 조합장 11곳 ‘현역’ 승리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 동시조합장 선거’ 개표 결과 천안지역은 13개 조합 중 11개 조합에서 현 조합장이 당선되며 현직 프리미엄을 누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조합장 후보등록 마감 결과 천안지역 13개 조합에서는 32명의 후보자가 등록, 평균 2.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직산농협 민병억(57) 조합장과 천안공주낙농농협 맹광렬(60) 조합장, 천안시 산림조합은 유병갑(62) 현 조합장은 단일후보로 나서 무투표 당선됐다.

단위 농협별 개표 결과를 보면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인 천안농협 조합장 선거에서는 윤노순(66) 현 조합장이 3선에 성공했다. 윤 조합장은 1979표를 얻으며 47.9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현 조합장 불출마로 지역에서 가장 많은 6명의 후보가 등록한 성거농협은 이재홍(63) 전 성거농협 전무가 511표(34.85%)를 받아 다른 후보들과 200표 이상의 격차를 벌리며 당선됐다. 동천안농협에서는 조덕현(61) 현 조합장이 지역에서 유일한 여성 출마자인 유정희(63) 후보를 제치고 재선에 성공했다.

대의원 선거로 치러진 대전충남양계농협은 임상덕(61) 현 조합장이 27표를 얻으며 24표에 그친 최성천(72) 후보를 3표 차로 누르고 일찌감치 당선자로 이름을 올렸다. 천안축협은 정문영(62) 조합장이 435표(50.93%)를 얻으며 지역 내 최다인 4선 고지를 밟았다. 전관규(62) 전 천안축협 이사도 419표를 얻으며 선전했으나 16표 차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성환농협은 차상락(63) 현 조합장이 39.45%의 득표율로 다른 3명의 후보들을 따돌리고 3선 조합장의 기록을 달성했다.

입장농협도 민광동(63) 현 조합장이 622표를 얻어 한한수(59) 후보와 이관희(58) 후보를 누르고 재선 조합장이 됐다. 아우내농협에서는 이보환(61) 후보가 새로운 조합장으로 당선됐다. 천안배원예농협은 박성규(62) 현 조합장이, 대전충남양돈농협도 이제만(59) 현 조합장이 당선의 기쁨을 맛봤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