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민간특례사업 ‘문화문화공원’ 주민설명회
상태바
대전시 민간특례사업 ‘문화문화공원’ 주민설명회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3일 18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4일 목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영향·보전방안 등 설명
영향평가·의견수렴 거쳐 심의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시가 추진중인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 한 곳인 문화문화공원이 주민설명회를 통해 사업 알리기에 나섰다.

13일 대전시는 중구 문화1동 주민센터에서 '문화문화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사업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시와 제안업체인 문화드림파크㈜측은 지역주민, 토지 소유자 및 이해관계인 약 50여 명을 대상으로 △민간공원 특례사업 목적 및 개요 △공원조성 및 계획 변경(안) △사업 시행으로 예상되는 환경영향 및 환경 보전 방안 등을 설명했다.

시는 이날 설명회에서 민간공원 조성 사업은 민간사업자가 공원부지 전체 토지를 매입해서 30%를 비공원시설로 만들고 발생한 수익으로 나머지 70%를 공원으로 조성해 기부채납하는 것으로 이미 훼손된 구역 중심으로 도시공원 본래 기능대로 친환경적으로 개선하는 사업임을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사업시행으로 예상되는 환경영향과 이에 대한 보전방안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대기질 오염을 최소화 하기 위해 공사 전 살수하고 비산먼지를 막기 위해 방진망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 우천시 토사가 하천으로 유입되는 것을 최소화 하기 위해 공사 구간마다 침사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토양오염 방지를 위해 자재를 폐기하거나 철거할 시 100% 수거할 것을 원칙으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주간 공사 시 소음목표기준인 65db데시벨을 준수하고 야간공사는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계획했다.

문화문화공원의 민간공원 조성사업은 이날 설명된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을 공람하는 등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소규모환경영향평가와 재해·교통영향 평가 등을 거친 뒤 도시공원위원회 심의를 받게된다.

박영철 시 공원조성팀장은 "확정된 사항은 아니고 향후 심의 및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주민의견을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문화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중구 문화동 산7-1번지 일원 18만8500㎡ 부지에 14만742㎡는 전시관, 숲속도서관, 광장 등 공원시설을 조성하고 나머지 4만7758㎡는 공동주택 약 890세대 등 비공원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