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절된 혁명과 서사의 형식’
상태바
‘좌절된 혁명과 서사의 형식’
  • 이선규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3일 20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4일 목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 글로컬 장성규 교수著
“문학·사회 관계 새 관점 제시”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문화콘텐츠학부 동화·한국어문화전공 장성규 교수의 저서 '좌절된 혁명과 서사의 형식 : 1960∼70년대 소설의 장르론적 해석<사진>'이 출간됐다.

이 책은 4·19로부터 촉발된 민주주의에 대한 의식이 문학 장르의 측면에서 어떻게 미학적으로 구현됐는가를 고찰하는 것을 주된 내용으로 한다.

장성규 교수는 책을 통해 "그 동안 단순히 정치적 사건이 문학의 표면에 재현되는 양상을 추적했던 연구의 관행을 극복하고 보다 심층적인 텍스트의 장르 구조에서의 변화를 읽어냄으로써 문학과 사회의 관계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저서는 학술적 기여가 높은 저서를 집필할 수 있는 우수 연구자에게 부여되는 한국연구재단의 저술출판지원사업의 선정 결과물이기도 하며, 장 교수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이 연구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