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대형숙박·목욕업 시설 합동점검
상태바
대전 중구, 대형숙박·목욕업 시설 합동점검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1일 19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2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중구는 오는 15일까지 대형 숙박·목욕업을 대상으로 위험시설을 미리 진단해 보수·보강 등 실질적인 개선을 위한 국가안전대진단 민관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올해 소방청에서 지정한 화재안전특별조사 대상업소를 제외한 연면적 1000㎡ 이상 15개 숙박업소와 목욕업소를 대상으로 추진된다. 관계 공무원과 한국전기안전공사, 건축 전문가가 함께 점검에 나선다. 중점진단사항은 화재 등 안전사고 발생대응 비상구 확보 여부 등이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