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 해체는 금강 주인 충청인 우롱" 정치 쟁점된 4대강 보 해체 논란
상태바
"보 해체는 금강 주인 충청인 우롱" 정치 쟁점된 4대강 보 해체 논란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04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05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자유한국당이 금강을 포함한 4대강 수계 보(洑) 해체 방침과 관련, 정부·여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국당 지도부는 4일 공주보와 세종보를 현장방문해 정부의 4대강 보 해체 방침을 맹비난했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진석 4대강 보 해체 대책 특위 위원장, 정용기 정책위 의장, 홍문표·이명수·김태흠·이은권·최연혜·최교일 의원 등 당지도부와 충청권 의원들이 총출동했으며, 김승희 금강유역환경청장과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지원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공주보사업소에서 열린 현황브리핑은 한국당 의원들이 금강유역청장과 환경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질문과 질책을 이어가면서 국정감사장을 방불케 했다.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현장을 찾는 마음이 착잡하다. 공주보 해체는 농민들의 생존권과 직결된 문제”라며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정책이 아닌 이념적으로만 접근해 답을 찾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탈원전 정책이나 보 해체도 이념 정책이다. 정책적으로 국민 이익과 나라 발전을 위해 판단하는 게 아니라 그때그때 다른 잣대로 답을 찾는다”며 “이념에 맞춰 내용을 바꿨다고밖에는 설명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슬라이드뉴스1-공주보1.jpg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4일 공주보사업소에서 4대강 보 해체 저지 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금강 수계 보 해체 방침에 대한 정부와 여당을 맹비난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와 정진석 특위 위원장, 정용기 정책위 의장 등이 공주보를 현장방문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나운규 기자
그러면서 “탈원전 문제나 예비타당성 면제 선정 문제도 ‘직권 남용’에 관한 법적 문제가 있고, 손해배상의 책임도 있다”며 “이번 문제도 최종 결정이 난다면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정진석 특위 위원장은 “아직도 (보 해체 방침이) 믿기지 않는다”며 “물 관리는 시간이 아주 많이 걸리는 일이다. 적어도 10년, 20년 관찰해 정책을 결정해야 하는데 (문재인 정부는) 불과 석달 만에 전광석화같이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금강의 주인은 충청민이다. 충청민은 금강 물로 농사짓고 밥짓고 해서 살았다”며 “그런데 정책 결정에 주민 의견은 완전히 무시됐다. 절대 결정을 받아 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용기 정책위 의장은 “문재인 정부는 정권을 잡고 처음 한 일이 공주보 수문을 연 것이다. 그런데 이젠 해체하겠다고 한다”면서 “(문재인 정권은)공주보를 해체하는 것이 아니라 우파 상징물을 해체하겠다는 것이다. 우파 해체의 시작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특히 충청인을 우롱하는 일”이라며 “충청인 한사람으로서 정말로 모욕감을 느낀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공주보와 세종보를 현장방문한 데 이어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상황실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면담하고 4대강 보 해체 반대 의지를 피력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슬라이드뉴스1-공주보2.jpg
슬라이드뉴스1-공주보3.jpg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4일 공주보사업소에서 4대강 보 해체 저지 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금강 수계 보 해체 방침에 대한 정부와 여당을 맹비난했다.나운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