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 ‘유관순’ 2위 ‘대한독립만세’
상태바
3·1운동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 ‘유관순’ 2위 ‘대한독립만세’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6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7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9% 꼽아… 2위 ‘대한독립만세’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우리 국민은 3·1운동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 이미지는 유관순과 독립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민인식 여론조사' 결과 3·1운동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 이미지는 △유관순(43.9%), △대한독립만세(만세운동 포함, 14.0%), △독립·해방·광복(9.6%) 등으로 나타났다. 또 대한민국임시정부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 이미지는 △김구(31.4%), △상해(11.4%), △이승만(2.7%) 등이라고 답했다.

3·1운동 정신의 핵심을 묻는 질문에는 △자주독립(42.9%), △애국·애족(24.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3·1운동 정신의 계승 방법으로 △친일잔재 청산(29.8%), △역사교과서에 3.1운동 내용 보완(26.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3·1운동의 가장 큰 역사적 가치는 △독립에 대한 민족의 의지를 전 세계에 알림(41.2%), △본격적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시작(19.4%) 등의 순으로 답했다.

친일잔재 청산 여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청산되지 않았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80.1%, △'청산됐다'는 응답자가 15.5%였다. 청산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정치인·고위공무원·재벌 등에 친일파 후손들이 많아서(48.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일본에 대해 호감 여부에 대해서는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답변이 69.4%, △'호감이 간다'는 답변이 19.0%였으며,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다.

일본과의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서는 △사죄와 보상 등을 재검토(40.6%), △역사 공동연구(25.4%)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004명을 대상으로 무작정 유무선 전화걸기(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CATI)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이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