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보 해체 반발 민관협의체 민간위원 전원 회의 거부
상태바
공주보 해체 반발 민관협의체 민간위원 전원 회의 거부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6일 19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7일 수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금강 수계 보(洑) 해체 결정을 두고 농민단체를 주축으로 한 지역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이하 기획위원회)의 공주보 해체 방침 발표 이후 처음으로 열린 ‘금강 공주보 처리를 위한 민·관협의체 회의’가 주민대표들의 참석 거부로 무산됐다.

환경부 산하 금강유역환경청과 기획위원회는 26일 충남 공주시 공주보사업소에서 ‘공주보 처리 민관협의체 3차 회의’를 개최하고 민간위원들을 대상으로 공주보 처리방안을 설명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날 회의장에 나왔던 민간위원들이 기획위원회의 일방적인 보 해체 발표에 반발하면서 곧바로 퇴장해 회의 개최 자체가 무산됐다.

이날 회의에는 민관협의체 전체 위원 24명 중 23명이 참석했지만, 주민대표 8명과 시민단체 대표 3명 등 민간위원 10여명은 ‘공주보 해체 철회’ 등의 구호를 외치며 회의장을 나가버렸다.

메인01.jpg
▲ 연합뉴스
이날 민간위원인 윤응진 공주시 우성면 평목리 이장은 회의 직전 긴급발언을 요청해 “기획위원회가 이미 보 처리방안을 발표한 뒤 협의체 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절차상 문제가 있다. 민간위원들은 오늘 개최하는 3차 민관협의체 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획위원회가 재난시설인 보를 경제성만으로 평가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 “더구나 보 운영비 40년 치를 묶어서 수천억원이 필요하다고 발표한 것은 부정적인 여론을 조성하려는 것이다. 이번 보 해체 발표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최창석 공주보 철거 반대 추진위원회 공동대표도 “현 정권이 ‘이명박 정권에서 4대강 보 건설이 졸속으로 이뤄졌다’고 비판하지만, 이번 환경부의 4대강 보 해체 결정 역시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승희 금강유역환경청장은 “민간위원들의 참석이 어려울 것 같아 회의를 연기한다”며 “오는 7월까지 최대한 주민 의견을 듣고 그 과정에서 나오는 문제를 정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