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남우주연상에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
상태바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에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2월 25일 13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5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로스앤젤레스 로이터=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라미 말렉이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jelee@yna.co.kr
▲ (로스앤젤레스 로이터=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라미 말렉이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jelee@yna.co.kr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에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저는 이집트에서 온 이민 온 가정의 아들입니다. 이런 스토리를 쓰고 이야기할 수 있어 더욱더 감사합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열연한 라미 말렉이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고 감동의 수상 소감을 밝혔다.

라미 말렉은 24일(현지시간) 오후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프레디 머큐리와 전설의 록밴드 퀸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라미 말렉은 공항에서 수하물 노동자로 일하며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시대를 앞서가는 독창적인 음악과 퍼포먼스로 관중을 사로잡은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완벽하게 연기해 일찌감치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점쳐졌다.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도 받았다.

라미 말렉은 무대 위에 올라 가족과 스태프 등에 감사를 표한 뒤 "정말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의심이 있었지만 저희가 잘 해냈다고 생각한다. 또 밴드 퀸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어린 시절 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거라 생각했다면 정말 머리가 터졌을 것"이라며 "그렇지만 목소리를 발견했다. 특히 남성 그리고 이주자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우리는 이러한 스토리를 오랫동안 기다려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집트계 미국인인 라미 말렉은 2004년 미국 TV 드라마 '길모어 걸스'로 데뷔했으며 2006년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에서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미국 TV 드라마 '미스터 로봇'을 통해 마약 중독자 천재 해커 엘리엇 역으로 2016년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fusionj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