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모디 총리 방문으로 한반도 평화에도 봄이 온 기분"
상태바
문대통령 "모디 총리 방문으로 한반도 평화에도 봄이 온 기분"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4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5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인도의 따뜻한 날씨를 가득 안고 올해 첫 국빈방문을 해주셨다"며 "양국 간 교류·협력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에도 성큼 봄이 온 기분"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국빈방문한 모디 인도 총리를 에게 "불편은 없으셨는지 모르겠다"며 "봄을 주고 가셔서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인도 국빈방문 때) 뉴델리 지하철에서 만난 인도 국민이 생각난다"며 "진정으로 총리님을 좋아하는 모습에서 인도의 희망을 보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총리님을 만난 우리 국민의 반가운 인사에 저도 매우 기뻤다"며 "우리가 더 깊이 우정을 쌓는 만큼 공동번영의 희망도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모디 총리는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방한 기간에 베풀어준 청와대의 환대에 감사하다며 한글로 글을 올렸다.

모디 총리는 "한국 정부와 국민이 보여준 환대에 감사하다"며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내외께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모디 총리는 "이번 방문으로 양국 간 경제·문화적 관계가 가까워질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강력한 한·인도 협력 관계를 위해 앞으로도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