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천안논산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가능”
상태바
강훈식 “천안논산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가능”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1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titled-3.jpg
국토부 간담회… “최대 4900원 수준”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운영하는 재정고속도로에 비해 높은 통행료를 받아 논란이 돼왔던 ‘천안논산고속도로’ 통행료가 현재 9400원에서 빠르면 올 하반기 최대 4900원 수준으로 인하될 전망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충남 아산을)과 안호영 의원은 2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토교통부,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천안논산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그 동안의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천안논산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방안을 연구한 결과를 청취하고 합리적인 통행료 인하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특히 기존의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방식인 자금재조달이나 사업재구조화 방식으로는 월등히 높은 통행료를 낮추는 데 한계가 있다는 점에 공감하고, 보다 다양한 인하방안에 대한 논의와 검토를 진행했다.

두 의원은 간담회에서 천안논산고속도로 통행료를 재정고속도로 수준으로 낮춘다면 민자사업자가 내야 하는 부가가치세분(10%)을 고려할 때 일반 재정고속도로 통행료 수준의 1.1배인 4,900원까지 인하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천안논산고속도로의 통행료 인하를 위한 협상단을 구성해 민간사업자 측과 세부협상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진된 의견들을 적극 반영해 사업자 측 협상단과 조속히 협의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협상이 완료되면 유료도로법 개정과 KDI 적정성 검토 등 법적·행정적 절차를 거쳐 빠르면 올해 하반기에는 통행료 인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