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권 “베이스볼 드림파크 대전 중구에 신축해야”
상태바
이은권 “베이스볼 드림파크 대전 중구에 신축해야”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1일 17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 공약 이행을”, 이은권 면담… 강력 촉구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은 21일 “대전의 새 야구장이 될 베이스볼 드림파크의 최적지는 중구”라며 “허태정 대전시장은 (본인의) 공약대로 이행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허 시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중구 한밭종합운동장 부지에 야구장을 신축한다고 공약한데 이어 시장 취임 직후에도 현 야구장인 한화생명이글스파크를 현장 방문하는 등 의지를 나타냈다. 하지만 부지 선정을 두고 자치단체간 경쟁이 과열되자, 동구·중구·유성구·대덕구 등 총 5곳의 후보지를 정해 최종 부지 선정을 위한 용역을 의뢰한 상황이다.

이 의원은 이날 허 시장을 만나 베이스볼 드림파크 부지 선정에 대한 입장을 전달했다. 그는 허 시장 면담 직후 기자들을 만나 베이스볼 드림파크가 중구에 건설돼야 하는 당위성을 설명했다. 그는 “그동안 (중구에 있던) 시청과 교육청, 경찰청은 물론 대학(목원대)까지 모두 다른 곳으로 떠났다”면서 “구민들은 빼앗겼다고 생각한다. 또 이로 인한 공동화 현상도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언론을 통해 야구장이 떠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구민들의 반발도 커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야구장마저 다른 곳으로 떠난다면 지금까지 기다려온 구민들의 충격과 파장은 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입지환경, 접근성, 사업 실현성, 도시 활성화, 경제성 등 시가 제시한 부지 선정기준을 모두 따져봐도 중구가 최적지”라며 “도심에 위치한 데다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건설되면 접근성도 획기적으로 좋아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원도심 활성화 차원에서도 새 야구장은 중구에 건설돼야 한다”면서 “허 시장도 선거 공약으로 ‘중구 재창조 프로젝트’를 제시하면서 베이스볼 드림파크와 옛 충남도청, 대전역, 보문산을 연계해 원도심 지역 경제 활성화를 추진하겠다고 구민들에게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상황에 따라 한밭종합운동장은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부지)로 가도 된다. 하지만 야구장만큼은 절대 안된다”면서 “만약 야구장이 다른 곳으로 떠나면 파장은 클 것이다.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