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의회 “폐기물소각시설 증설 반대”
상태바
진천군의회 “폐기물소각시설 증설 반대”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1일 17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즉각 철회 요구 성명서 발표

▲ 진천군의회 의원들이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우진환경개발의 폐기물소각시설 증설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관계기관의 책임있고 소통하는 행정을 촉구하고 있다. 진천군의회 제공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진천군의회(의장 박양규)는 21일 진천군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천군 접경지역인 청주시 북이면 소재의 사업장폐기물 소각시설 증설 사업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근 북이면 소재의 우진환경개발㈜이 청주시에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살펴보면, 사업장폐기물 처리용량은 기존 4160㎏/hr에서 2만㎏/hr로 5배 가량 증가하고 초미세먼지(PM 2.5)는 42.043~49.248㎛/㎥수준으로 증가하여 대기환경기준 35㎛/㎥을 크게 웃도는 등 심각한 환경재난이 예고되고 있으나 뚜렷한 대책이 없어 접경지역 주민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날 진천군의원 일동은 “국민들의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 및 눈높이는 선진국 수준으로 올라왔으나 이를 행정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주민의 건강권과 행복추구권·재산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폐기물 소각시설 증설사업을 즉각 철회하고, 주민이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청주시 및 금강환경유역청 등 관계기관의 책임있고 소통하는 행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진천=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