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확대
상태바
아산시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확대
  • 정재호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1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정재호 기자] 아산시가 고위험 임산부의 건강한 출산을 위해 적정치료·관리에 필요한 입원·진료비를 지원하는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의 대상질환을 기존 5종에서 11종으로 확대한다.

이번 의료비 지원 확대로 조기진통, 분만관련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양막의 조기파열, 태반조기박리 등 기존 5대 고위험 임신질환 뿐만 아니라 전치태반, 절박유산, 양수과다증, 양수과소증, 분만전 출혈, 자궁경부무력증까지 11대 질환에 대해 폭넓게 지원 받을 수 있게 됐다.

지원 대상은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 가구 중 11대 고위험 임신질환으로 진단받고 입원치료 받은 임산부이며, 지원 금액은 1인당 최대 300만원으로 가계부담이 큰 입원치료비의 급여 중 전액본인부담금 및 비급여 진료비(상급병실료 차액, 환자특식 등 제외)에 해당하는 금액의 90%를 지원한다.

신청 방법은 분만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의사진단서 등 서류를 구비해 아산시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예외적으로 지난해 7~8월에 분만한 임산부의 경우 추가되는 6대 질환에 대해서 2월 말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아산=정재호 기자 jjh342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