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한화 윤규진, 어깨 통증으로 귀국
상태바
프로야구 한화 윤규진, 어깨 통증으로 귀국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2월 21일 10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화 윤규진 [한화이글스 사진제공=연합뉴스]
▲ 한화 윤규진 [한화이글스 사진제공=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 윤규진, 어깨 통증으로 귀국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BO리그 한화이글스의 베테랑 우완투수 윤규진(35)이 어깨 통증을 느껴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 중인 팀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하지 못하고 조기 귀국한다.

한화 구단은 21일 "윤규진은 최근 오른쪽 어깨 통증을 호소해 오늘 귀국한다"라며 "국내에서 정밀 검진을 받은 뒤 서산 재활파트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규진은 지난 2015년 10월 오른쪽 어깨 웃뼈 자람 증세로 수술대에 오른 전력이 있다.

당시 윤규진은 6개월 만에 실전 경기에 등판했고, 이후 큰 무리 없이 한화 불펜 핵심 선수로 활약했다.

지난 시즌엔 주로 선발로 나섰다. 총 18경기에 출전해 84이닝을 소화하며 2승 6패 평균자책점 5.89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힘을 보탰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