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사범대, 중등교원 임용고시 27명 합격자 배출
상태바
목원대 사범대, 중등교원 임용고시 27명 합격자 배출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0일 2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목원대는 2019년도 중등교원 임용고시에서 모두 27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고 20일 밝혔다.

전공별로는 음악교육과 12명, 미술교육과 10명, 유아교육과 2명, 국어, 영어, 수학교육과에서 각각 1명 등이다.

목원대 사범대학은 각종 장학혜택과 더불어 동·하계 방학기간 과목별 전공 분야와 교육학 분야의 전문가들을 초빙해 '임용사관학교'를 열고 전공별 교원임용 집중특강인 교사 임용캠프를 운영하면서 2017년도 25명, 2018년도 32명 등 합격자를 배출하고 있다.

김태호 사범대학장은 "임용시험의 성과는 사범대학 교수들의 헌신적인 사랑과 지도, 학생들의 열정이 빚어낸 결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학문간 융복합 과목을 확대 운용해 미래를 이끌어가는 우수한 교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목원대 사범대는 1969년 음악교육과의 신설을 시작으로 현재 7개의 교육학과를 운영 중이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