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주거환경개선사업 간담회
상태바
대전시, 주거환경개선사업 간담회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0일 2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1일 목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는 20일 도시재생주택본부 회의실에서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촉진 및 소통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날 간담회에는 공동주택 방식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추진 중인 소제구역 등 4개 구역의 주민대표와 사업시행자인 LH, 시·구청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열악한 기반시설 정비와 노후·불량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으로 2004년부터 추진해 왔다. 사업시행자인 LH의 재정악화로 2009년부터 사업이 중단된 이후 10여년 동안 답보 상태에 머물러 해당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어 왔다.

시는 이러한 현실을 극복하고 사업 재개 및 촉진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주민들과 사업시행자인 LH의 적극적인 소통과 추진 절차에 대한 이해가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보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대표들은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요구했으며, 이에 대해 LH 측은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 및 정비계획 변경과 사업시행 인가, 각종 심의 절차 이행, 민간공동 사업시행자 선정, 보상 등의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무호 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향후 시는 해당 구와 LH, 주민들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원도심이 되살아나 균형발전이 이뤄 질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