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2019년 드림스타트 사업 본격 시동
상태바
대전 동구, 2019년 드림스타트 사업 본격 시동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0일 13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동구는 모든 아동의 행복한 성장을 돕기 위한 ‘2019년 드림스타트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드림스타트 사업은 0~12세의 아동에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통해 아이들에게 공평한 출발기회를 제공하고 전인적인 발달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사업 내용은 보건, 보육, 복지, 부모·가족 4개 분야에서 △건강검진 △영양교육 △학습지원 및 예체능활동 지원 △정서 및 사회성 발달 프로그램 △자녀양육 및 부모교육 등으로 총 40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구는 주 1회 희망 찾는 사례회의를 개최해 개별 아동과 가정의 상황을 점검하고 심층관리하며 지역자원의 능동적 활용방안을 모색해 맞춤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드림스타트 사업은 모든 아동에게 경제적 여건과 관계없이 꿈을 실현하기 위한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다양한 지역자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지원의 폭을 넓히고자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