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수리과학연구소, 의료수학센터 신설
상태바
국가수리과학연구소, 의료수학센터 신설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9일 1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국가수리과학연구소(이하 수리연)는 의료수학 연구 전담조직인 의료수학센터(연구부)를 신설하고 21일 개소식을 개최한다.

산업수학의 영역 중 하나인 의료수학은 수학적 해석과 모델링의 수학 이론을 통합적으로 이용하여 의료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는 연구 분야다. 일반적으로 병원에서는 진료의 여러 단계에 걸쳐 생성된 의료생체정보를 바탕으로 치료 계획 수립과 치료 후 성공률 예측을 진행하며, 완치가 될 때까지 이 과정을 반복적으로 수행한다.

수리연 의료수학센터에서는 의료생체정보를 정확하게 획득하고 치료 계획 수립의 성공률을 향상시키기 위해 진단용 의료영상, 수학적 모델링, 데이터 분석 기술을 통합적으로 이용한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또 신종 바이러스 감염병 대응 솔루션 및 신약 개발을 위한 협력연구도 함께 진행 중에 있다.

수리연은 이번 센터 신설을 계기로 내부 연구 역량과 함께 현재 공동연구를 진행 중인 건양대병원, 부산대병원, 연세대 세브란스치과대학병원, 충남대병원 등 의료기관과의 기술교류 및 연구협력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정순영 수리연 소장은 “수리연이 가진 수학적 역량을 발휘해 대한민국 의료 분야 기술이 한 층 더 발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