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유회준, 아시아 교수 첫 ISSCC 기조연설
상태바
KAIST 유회준, 아시아 교수 첫 ISSCC 기조연설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9일 1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칩 분야 기술 선도 공로 인정
“뇌 해부학·기능적 연구 진보서 힌트”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유회준<사진> 석좌교수가 반도체 올림픽이라 불리는 ‘국제고체회로학회’(이하 ISSCC)에서 아시아 교수 최초로 기조연설자로 선정돼 개막 연설을 가졌다.

유 교수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제62회 ISSCC’에서 세계 각국의 반도체 기술자 3000여명을 대상으로 ‘지능을 실리콘 상에’라는 주제로 인공지능 칩의 현황과 미래에 대한 기조연설을 했다. 그는 실생활에서 인공지능 적용을 가능하게 하는 인공지능 칩 분야에서 세계의 기술을 주도하고 있다는 공을 인정받아 이번 기조연설자로 선정됐다. 이번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적으로 경쟁이 치열한 인공지능 반도체 칩 연구 중 최첨단을 달리는 한국의 새 기술들을 소개하고 세계 기술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유회준 교수는 “뇌의 해부학적 및 기능적 연구의 진보에서 힌트를 얻어 인공지능 알고리즘 및 인공지능 칩의 발전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 교수는 KAIST 창립 기념일인 18일 인공지능 칩 연구 성과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아 KAIST 학술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