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현장 안전점검 진행
상태바
서부발전, 현장 안전점검 진행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9일 1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산하 전 사업소를 대상으로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안전점검은 지난 12월 태안화력발전소 사망사고와 관련, 안전사고 재발방지에 대한 CEO의 강력한 의지와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하는 경영방침을 전사에 전파하기 위해 추진됐다.

특히 각 사업소별 안전사고 발생 가능 고위험 장소와 안전 취약설비를 선별 후 사내 안전 전문인력과 함께 집중적인 점검을 시행하는 한편 발전소 건설 또는 정비가 진행 중인 현장에서는 직접 현장을 확인하는 등 안전점검에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모든 직원에게 각인시켰다.

또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와 권한 강화를 위해 본사 안전 전담부서를 사장 직속으로 전환하는 한편 국내최대 규모의 태안화력에는 처실별 안전전담 조직을 신설해 현장밀착형 안전관리가 가능토록 조직을 개편했다.

이와함께 서부발전은 200억원의 예산을 투입, 석탄취급설비에 대한 안전시설 보강과 개선을 통해 근무자의 위험노출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자동화설비 설치 등 작업자의 편의성 제고에도 힘쓸 계획이다.

김병숙 사장은 “이번 사업소 현장점검 시 작업환경 개선과 근로자 스스로 안전의식을 생활화하는 것이 안전관리의 핵심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현장의 모든 근로자들이 서부발전의 한 가족으로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산업재해 예방에 대한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각자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