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3·1운동 100주년, 종교 역할 특별”
상태바
文 “3·1운동 100주년, 종교 역할 특별”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8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대 종단 지도자 오찬
“민족대표 33인 모두 종교인
독립운동, 종교계 헌신·연대”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다음주에 열릴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에서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을 갖고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이행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에는 금강산에서 열린 새해 첫 남북 간 민간 교류 행사에 다녀오셨다고 들었다"며 "남북 국민이 함께 해금강 일출을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느냐. 종교지도자들께서도 그런 마음으로 다녀오셨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한반도의 평화가 함께 잘사는 번영으로 이어지도록 계속해서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종교의 역할과 의미가 더욱 특별하게 와 닿는다"며 "100년 전 독립운동에 앞장선 민족대표 33인은 모두 종교인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따로 시위를 준비하던 학생들도 민족대표들의 독립선언식 준비 소식을 듣고 더욱 적극적으로, 또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최초로 3·1 만세 시위를 벌인 서울, 평양, 진남포, 안주, 의주, 선천, 원산, 이 각지에서 종교가 먼저 하나가 되었다"며 "그러자 국민들이 함께 힘을 모았고 남녀노소, 빈부귀천과 상관없이 함께 독립선언서를 인쇄하고 또 태극기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범어사 등 전국 사찰에서 독립자금을 모았고, 원불교도 모금활동을 전개해서 성직자들이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며 "천도교는 300만 명에 이르는 전국 교인들이 논과 밭, 또 황소를 팔아서 헌금을 모금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종교계의 헌신으로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어려운 연대와 협력의 역사가 만들어졌다"며 "우리 모두 자부심을 가질만한 일"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주일간 전 세계 종교인과 함께하는 세계종교인평화기도회를 개최하고, 3·1절 정오에는 전국 종교시설에서 일제히 타종이 거행될 예정이라고 들었다"며 "3·1 독립선언에 대한 큰 기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조들이 꿈꿨던 나라는 진정한 민주공화국이다. 국민 모두 골고루 잘살고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나라, 국민과 함께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지도자들께서 지혜를 나눠주시고 국민 통합의 길을 열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찬에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박우균 민족종교협의회 회장, 김영근 성균관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